[불광동 맛집] 큰맘 할매순대국 – 가성비 6,000원 순대국 솔직 후기

들어가면서

불광역 쪽에 일이 있어 갔다가 마침 식사 시간이 되어 밥 먹을 곳을 찾았다. 탕, 국 종류 음식을 좋아하기 때문에 탕, 국 요리라면 어떤 것이든 상관 없었다. 불광역 인근 NC백화점과 대조시장 쪽을 돌아다니다가 순대국집을 발견했다. 원조 큰맘 할매순대국이란 식당이었다. 딱 보니 프렌차이즈 식당 같았다. 경험상 프렌차이즈 식당은 맛이 표준화 되어 웬만해서는 실패할 확률이 적었다. 더 돌아다니기가 귀찮아서 그냥 할매순대국집으로 들어갔다.

큰맘 할매순대국

메뉴판을 보니 많은 종류의 음식이 있었다. 업소명 자체가 할매순대국이기 때문에 대표 메뉴인 순대국을 시키기로 했다. 가격은 6,000원이었다.

10분쯤이 지나자 펄펄 끓는 순대국이 나왔다. 뽀얀 국물에 대파가 올려져 있었다. 고기 양은 솔직히 좀 적었다. 하지만 요즘 6,000원에 이런 국밥을 먹을 수 있는 곳도 드물다.

나는 옆에 통에 있던 들깨가루와 새우젓, 그리고 양념장을 넣었다. 국물에서는 돼지 잡내가 거의 나지 않았다.

공기에 있던 밥을 모두 뚝배기에 말아 순대국을 먹었다. 그런데 너무 뜨거워서 고기는 공기에 조금씩 덜어 식혀가면서 먹었다.

반찬으로 깍두기, 배추김치, 양파 장아찌가 나왔다. 깍두기는 전형적인 설렁탕집 깍두기로 내가 좋아하는 ‘단짠맵’과 식감을 가지고 있었다. 양파 장아찌의 경우 약간은 느끼할 수 있는 돼지고기 맛을 잡아주기에 충분했다. 반찬은 셀프이기 때문에 반찬이 다 떨어지면 직접 반찬통에서 덜어 먹을 수 있다.

마침 배가 고팠던 터라 정신 없이 순대국을 퍼 먹었다. 그리고 마지막에 뚝배기를 양손으로 원샷을 하고 나서야 포만감이 생기면서 마음이 평온해지는 것을 느꼈다.

순대국을 다 먹고 나서 입구에 있는 미니 커피 자판기에서 커피를 뽑아 입가심을 했다.

위에서도 언급했듯이 큰맘 할매순대국은 프랜차이즈 식당이다. 일반 순대국과 차별된 맛을 기대하는 사람들에게는 표준화된 순대국 맛을 제공하는 큰맘 할매순대국이 다소 마음에 안 찰 수 있다. 하지만 순대국에 처음 도전해보고 싶거나 순대국 자체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한 번쯤 먹어보라고 추전하고 싶은 집이었다.

관련 문서

0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