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 맛집] 예지식당 솔직 담백 후기 – 메뉴, 가격, 맛 明洞 イェジ粉食 睿智食堂

들어가면서

아는 지인과 명동에서 만나기로 했다. 지인이 명동에 맛있는 식당이 있다며 소개해 주겠다는 것이었다. 나는 알겠다고 했다.

지인과 함께 찾은 곳은 예지식당이란 곳이었다. 처음에 명동이라고 해서 길가에 있는 큰 식당인 줄 알았는데 명동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좁은 골목길로 들어갔다. 그리고 그 곳에 예지식당이라는 아담한 식당이 있었다.

예지식당

예지식당은 명동에 위치해 있다. 을지로입구역이나 명동역에서 하차해서 위 지도에서 보이는 골목으로 들어가야 한다. 골목 안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잘 살펴서 들어가야 한다.

식당 안은 4개의 테이블만 있을 정도로 아담했다. 지인의 말로는 인근 회사에서 점심 시간에 많이 찾으며 특히 외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방문하는 곳이라고 했다. 식당이 아담하고 협소한 것과 동시에 주방을 터서 음식 조리를 하는 게 직접 보일 정도였다.

식당 안 메뉴를 보니 음식명을 일본어중국어로 표기해 놓은 것을 볼 수 있었다. 또한 식당 곳곳에는 여러 일본 방송을 캡처해놓은 영상들이 보였는데 이미 일본에서는 유명한 식당 같았다.

심지어 우리 양쪽 테이블에 일본인 관광객들이 식사를 하고 있었다. 순간 여기가 일본인지 한국인지 헷갈릴 정도였다.

예지식당은 사장님 부부께서 운영을 하시는 듯 했다. 남자 사장님은 유창한 일본어로 일본인 관광객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었다.

우리는 된장찌개와 생선구이 백반, 빈대떡을 시켰다. 기본 밑반찬으로는 김치, 콩나물무침, 계란말이, 진미채, 오이 무침 등이 나왔다.

백반을 시켜서 그런지 밥을 김에 싸서 먹을 수 있도록 돌김과 간장을 줬다.

그리고 우리가 주문한 된장찌개, 생선구이 백반, 그리고 빈대떡이 나왔다. 빈대떡은 쪽파와 오징어를 넣어서 만든 파전 형식의 빈대떡이었다. 사실 음식 맛은 일반 백반집에서 먹는 것과 별로 다르지 않았다. 개인적으로는 기대했던 것보다는 못 미쳤다. 물론 맛이 없었다는 것은 아니었다. 그냥 평범한 수준의 맛이었다.

우리가 식사를 하는 동안 주위 테이블에는 한국 사람보다 일본인 관광객들이 많이 오고 갔는데 아마 이 예지식당은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평범한 한국 음식들을 처음 접하기에 좋은 식당인 것 같았다.

예지식당은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 친구가 있다면 가장 무난한 한국음식을 소개시켜주고 싶을 때 한 번쯤 가보라고 추천하고 싶은 식당이다.

관련 문서

0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