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성패 후기 4] 직업심리검사와 진로상담

개요

2회차 상담에서는 온라인으로 진행한 직업심리검사에 대한 결과를 해석해주고 나에게 맞는 직업에 대한 상담이 이뤄졌다.

직업심리검사 실시

지난 1회차 상담에서 상담사는 2회차 상담 전에 워크넷에 들어가 직업심리검사를 받고 오라고 했다.

직업심리검사란 참여자의 직업선택 및 직업생활 관련 심리적 속성을 파악하여 적합한 직업을 선택하도록 도와주는데 목적이 있는 검사다. 쉽게 말해 내 적성에 맞는 직업을 선택하는데 도움을 주는 검사라고 할 수 있다.

상담사가 나에게 요구한 검사는 직업선호도검사 L형이었다. 직업선호도검사 L형은 성인의 직업흥미, 일반성격, 생활경험을 측정, 수검자의 심리적 특성에 적합한 직업들을 제공하는 검사다. 어려운 말이지만 그냥 검사해보면 안다.

우선 워크넷(#)에 접속한 후에 로그인을 한다. 그리고 상단 메뉴에 직업심리검사를 클릭한다.

직업심리검사 창이 열린다. 나는 성인이기 때문에 좌측에 보이는 성인용 심리검사 실시를 클릭한다.

심리검사 목록에 다양한 검사들이 나열되어 있다. 상담사가 나에게 요구한 직업선호도 검사 L형의 안내 버튼을 눌러봤다.

직업선호도 검사 L형에서 시행되는 검사 내용들이 나열된다. 내용들을 확인한 후에 상단에 검사 실시하기 버튼을 눌러준다.

검사를 위한 새창이 뜨면 시작 버튼을 눌러준다.

검사 문항을 선택하는 예시를 나오면 이를 확인한 후에 시작버튼을 누른다. 그리고 나에게 맞는 문항들을 선택해 나간다.

검사 설명에는 검사를 하는데 1시간 가량 걸린다고 나왔는데 나 같은 경우에는 3~40분 정도 걸린 것 같다. 개인에 따라 다르니 참고하도록 하자.

검사를 완료하면 검사 결과가 바로 나온다. 길게 쭉 나오는데 굳이 바로 읽어볼 필요는 없다. 2회차 상담에서 상담사가 검사 결과를 해석해주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결과가 궁금하다면 읽어봐도 좋다.

심리검사 결과조회 버튼을 눌러보면 시행했던 검사 목록이 나온다. 이대로 출력을 따로 하지 않고 상담을 받으러 가면 상담사가 이미 출력해 놓은 상태로 상담 준비가 되어 있다.

직업심리검사 해석 및 상담

적업선호도검사 L형은 개인의 관심과 흥미, 성향 그리고 생활경험을 측정하여 적합한 직업을 안내하는 검사다. 나의 보유능력이나 학력, 전공, 자격, 가치관은 반영하지 않고 오로지 흥미성향과 성격, 생활사 등에 관련한 정보만을 제공함으로써 어떠한 직업이 적합한지를 알려줄 뿐이다.

이 검사에서 사실상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직업흥미검사 결과다. 나의 흥미 코드는 CS가 나왔는데 특히 관습형이 더 높은 수치가 나왔다. 전체적으로 완만한 육각형 형테가 아닌 찌그러진 육각형 형태가 나왔다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것이 아니라 다른 사람보다 좀 더 어떠한 성향이나 흥미를 지니고 있다고 해석한다.

흥미유형별 특성에는 크기 현실형, 탐구형, 예술형, 사회형, 진취형, 관습형 등이 있는데 나는 관습형과 사회형의 수치가 높게 나타났다.

내가 가진 성향인 관습형은 조직직이고 체계적인 규칙과 시스템이 잡혀 있는 일을 좋아하는 유형이다.  정해진 원칙과 계획에 따라 업무를 하기를 원하며 사무직에 적합하다. 그래서 어떤 명확하지 않은 모호한 과제를 하는 것에 거부감을 느낀다. 새로운 어떤 과제를 맡아서 하기 보다는 기존의 해오던 업무를 연속성 있게 하는 것을 더 선호한다. 대표적인 직업에는 회계사, 경리사원, 은행사무원, 사서 등이 있다.

또한 사회형은 타인의 문제를 듣고 공감하고, 도와주고, 치료해주는 것을 선호하며 사람을 상대하는 활동에 능숙하다. 일반적으로 이타적이며 자애롭고 배려심이 깊은 인물로 평가를 받는다. 대표적인 직업에는 사회복지사, 교사, 상담가 등이 있다.

나는 상담사의 검사 해석을 들으며 고개를 끄덕끄덕 했다.

나의 직업흥미 특성과 잘 어울리는 직업에 대해 나열되어 나왔는데 대충 훑어봐도 뭔가 마음이 편해지면서 나하고 잘 맞겠구나하는 느낌을 받았다.

성격검사는 말 그대로 자신의 성격이나 성향을 알 수 있는 검사다. 대략 50점을 중심으로 이보다 높은지 낮은지에 따라 성격이 나온다. 나 같은 경우는 호감성과 정서적 불안정성이 평균보다 높게 나왔다.

상담사는 이 수치들을 보고 외향성의 경우 비교적 혼자 있는 것을 좋아하며, 호감성의 경우는 다른 사람에 대한 공감능력과 이타적 성향이 높다고 했다. 또한 성실성은 보통이고, 정서적 불안정성의 높은 수치를 보고 현재 내가 걱정이 많고 초조하고 긴장하고 있다는 것을 알려줬다. 직업이 없는 상태로 있는데 당연한 것 아닌가라고 생각했다. 또한 경험에 대한 개방성은 새로운 활동을 시도하는 것이라고 말하며 현재 보통이라고 했다.

 

다음 장에서는 성격 요인별에 대한 설명이 이어졌다. 수치가 높은 정서적 불안정성에 대한 설명이 눈에 들어왔다. 아마 취성패를 진행하고 있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이 수치가 높지 않을까 생각한다.

생활사검사는 나의 과거의 다양한 생활경험을 측정하여 나를 이해하도록 돕는 검사다. 생활사 구성요인별에는 대인관계지향, 독립심, 가족친화, 야망, 학업성취, 예술성, 운동선호, 종교성, 직무만족 등이 있다. 나의 검사 결과를 보면 학업성취와 직무만족이 비교적 높은 성취로 나왔다.

학업성취는 학생일 때 갖고 있던 마음일테고, 직무만족은 이전에 잠시 다니던 회사에서 비정규직 시절 가지고 있었던 마음이었던 것 같다. 회사의 업무가 마음에 들었지만 비정규직이었기 때문에 나올 수밖에 없었다.

이번 상담 후기

사실 엄청난 것을 기대한 것은 아니지만 이러한 검사들은 이미 어디선가 한번쯤 해보거나 익숙한 검사였다. 이번 검사를 통해 딱히 더 새로운 것을 알게 되었거나 도움이 되는 편은 아니었다.

또한 검사 결과를 해석해주는 상담사 역시 그냥 결과지를 쭉 읽어주는 것이 전부였다. 어차피 해설이 잘 나와있어서 상담사가 읽어주지 않아도 될 정도였는데도 말이다. 마음에 와닿는 추가적인 내용의 상담은 없었다.

무엇보다도 문제는 시간이었던 것 같다. 정해진 시간에 해야할 행정절차들을 처리하고 검사결과 해석까지 하느라 빠듯한 일정은 알겠지만 그냥 쭉 읽고 끝나니 뭔가 허무했다. 내가 이러려고 버스 타고 지하철 타고 여기까지 왔나하는 자괴감이 들었다.

어쨌거나 이렇게 행정절차상 2회차 상담은 끝이 났다. 다음주에는 4일 동안의 집단상담이 진행된다. 호기심으로 집단상담이 진행될 세미나실을 가봤는데 안에서는 참여자들의 집단상담이 진행되고 있었다.

관련 문서

+1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