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G 치과전용 슬림모 칫솔 구입 ‘솔직’ 후기

들어가면서

나이가 들면서 건강했던 치아가 조금씩 파이고 잇몸이 내려가기 시작했다. 어떨 때는 칫솔에 조금만 힘을 주면 잇몸에서 피가 나는 경우도 생겼다. 그래서 이제는 칫솔을 선택하는 것이 신중해졌다.

칫솔은 사용하기 전에는 내 잇몸과 치아에 맞는지 모르니 고르기가 힘들다. 어쩔 수 없이 … 더 읽고 싶어요

0

오랄비 왁스 치실 민트향 구입 솔직 후기 – 장점, 단점

들어가면서

한국의 자랑거리 하나를 말하라면 국민건강보험제도를 꼽고 싶다. 웬만한 질병 대부분에 건강보험이 적용이 되어 큰 부담이 없이 치료를 받을 수 있다. 그렇지만 아직도 치료비에 많은 부담이 느껴지는 진료과목이 있다면 치과라고 할 수 있다. 치과 치료는 치아 개수별로 고가의 치료비가 … 더 읽고 싶어요

0

[연신내 카페] 제이츠 커피 브루어스 방문 후기 – 게이샤 커피 & 아인슈페너

들어가면서

2019년 말 기준으로 전국에 커피전문점 수는 약 7만1천여 곳이라고 한다. 현재도 계속 증가하고 있다고 하니 지금은 수가 더 많아졌을 것이다. 이는 편의점 수보다 2배나 많은 수다. 커피가 한국인의 기호 식품으로 자리 잡으면서 커피는 한국인에게 떼려야 뗄 수 없는 존재가 … 더 읽고 싶어요

0

[다이소] 빨대 세척솔 구입 후기 – 가성비 짱짱

들어가면서

같이 살고 있는 할머니께서는 평소에 자리에 누워계시거나 앉아계시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연로하신 까닭에 눕거나 앉아있는 것을 선호하신다. 또한 자리 옆에는 늘 물을 놓고 갈증이 나실 때마다 드신다. 그런데 물을 그냥 컵의 형태로 놓으면 할머니께서 힘이 없으셔서 쏟을 가능성이 높아 빨대가 … 더 읽고 싶어요

0

[명동 맛집] 예지식당 솔직 담백 후기 – 메뉴, 가격, 맛 明洞 イェジ粉食 睿智食堂

들어가면서

아는 지인과 명동에서 만나기로 했다. 지인이 명동에 맛있는 식당이 있다며 소개해 주겠다는 것이었다. 나는 알겠다고 했다.

지인과 함께 찾은 곳은 예지식당이란 곳이었다. 처음에 명동이라고 해서 길가에 있는 큰 식당인 줄 알았는데 명동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좁은 골목길로 들어갔다. … 더 읽고 싶어요

0

빅마마 이혜정의 일품 소한마리탕 솔직 구입 후기(가격, 소갈비, 양지살, 스지)

들어가면서

TV를 보다가 채널을 변경할 때 중간마다 있는 홈쇼핑 방송을 어쩔 수 없이 보게 된다. 대부분은 그냥 지나치지만 어쩌다 내가 좋아하는 음식이 나오면 쇼호스트의 맛깔나는 소개와 먹방으로 넋 놓고 TV를 보고 있는 나를 보게 된다.

얼마 전 채널을 돌리다 홈쇼핑에서 … 더 읽고 싶어요

0

머렐 남성 경량 등산화 엑센터2 워터프루프 구입 후기

들어가면서

나이가 점점 들면서 그런지 언젠가부터 뱃살이 나오기 시작했다. 문제는 예전 같으면 한 끼 정도 굶거나 적게 먹으면 뱃살이 들어갔는데 이제는 그렇지가 않다는 것이다.

어떻게 하면 뱃살이 빠질까 고민하다가 출퇴근 시에 오래 걷기를 해봤다. 하지만 나중에 알고 봤더니 걷기 운동은 … 더 읽고 싶어요

0

[서오릉 맛집] 동해 숯불갈비 후기 – 각종 모임 추천, 주차장 완비

들어가면서

숯불갈비는 한국인에게 최고의 소울푸드라고 할 수 있다. 달달한 간장 양념과 숯불의 만남은 그야말로 치트키 중에 치트키다. 우리나라 사람뿐만 아니라 외국인에게도 숯불갈비는 가장 선호하는 한국 음식 중 하나다. 실제로 외국인들이 우리나라에 방문하여 식당에서 사람들이 손쉽게 바베큐(숯불구이)를 먹는 모습을 보고 놀라고 … 더 읽고 싶어요

0

[다이소] 순면 나무 면봉 구입기 – 1,000개에 2,000원

들어가면서

샤워를 한 뒤에 면봉으로 귀를 후비는 것만큼 최고의 순간은 없다. 작고 얇은 면봉이 머리 끝부터 발 끝까지 온몸을 짜릿하게 하고 귓속 이물질을 제거해 주는 그 순간은 짧지만 강렬하다.

의학 전문가들이 면봉의 사용은 중이염 등의 귓속 염증을 유발하기 때문에 가급적 … 더 읽고 싶어요

0

[다이소] 넥워머 목 토시 구입 후기 – 가성비 최고 / 겨울철 등산 걱정 NO NO

들어가면서

지난 겨울에 운동을 할 겸 등산을 시작했다. 등산이라고 거창하게 말할 정도는 아닌 해발 250m의 야트막한 야산이었다. 그래도 두 번 정도 오르락 내리락 하면 다리가 후들거리면서 운동이 꽤 된다.

겨울이라 날씨는 추웠지만 등산을 하면 몸 전체에서 열이 나면서 땀이 났다. … 더 읽고 싶어요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