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소] 넥워머 목 토시 구입 후기 – 가성비 최고 / 겨울철 등산 걱정 NO NO

들어가면서

지난 겨울에 운동을 할 겸 등산을 시작했다. 등산이라고 거창하게 말할 정도는 아닌 해발 250m의 야트막한 야산이었다. 그래도 두 번 정도 오르락 내리락 하면 다리가 후들거리면서 운동이 꽤 된다.

겨울이라 날씨는 추웠지만 등산을 하면 몸 전체에서 열이 나면서 땀이 났다. 오히려 추울까봐 껴입었던 패딩 점퍼가 무색해질 정도였다.

하지만 문제점이 하나가 있었다. 바로 목이었다. 다른 곳은 다 괜찮았는데 목 부분이 추웠다. 등산복 지퍼를 목 부분까지 올려봤지만 답답했고 목도리를 하자니 거추장스러웠다.

적당한 것을 알아보던 중에 목 토시(넥워머)를 구입하자고 생각했다. 인터넷으로 알아보니 나이키를 비롯해 비싼 메이커 제품들이 나왔다. 고작 야산을 등산하는데 너무 부담스러웠다. 저렴한 것을 찾았지만 배송비를 추가하니 그것도 부담스러워 결국 다이소에 가기로 결정했다.

다이소 넥워머

집 근처에 제법 큰 규모의 다이소가 있어서 그곳을 찾았다. 그리고 둘러보던 끝에 내가 찾던 넥워머를 발견했다. 종류는 2가지가 있었다. 하나는 2,000원짜리 넥워머였고, 다른 하나는 3,000원짜리 넥워머였다.

확실히 3,000원짜리 넥워머가 디자인도 좋고 두툼해 보였는데 2,000원짜리도 충분히 쓸만하다고 생각해서 그걸로 구입했다.

내가 구입한 것은 다이아몬드 체크 무늬의 방한용 넥워머였다. 사이즈는 프리사이즈라서 대부분의 사람들이 충분히 착용할 수 있게 신축성이 좋았다.

사용 방법은 반으로 접어 목도리로 사용하거나 입까지 덮어 마스크 용도로 겸용할 수도 있다. 또한 머리가 길거나 땀이 흐르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헤어밴드로도 사용 가능했다.

소재는 폴리에스터 100%라고 되어 있었다. 그렇지만 손에 닿는 느낌은 너무 부들부들했다. 빨래에 경우에는 손세탁을 권장하고 있었다. 세탁기에 넣고 빨래를 할 경우 수축되거나 변형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인 것 같았다.

넥워머 상단에는 흘러내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고리가 달려있었다. 입이나 턱에 걸친 후에 고리를 조이면 흘러내리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넥워머를 착용하고 등산을 시작했다. 생각보다 보온력이 짱짱했다. 그 전에는 목이 노출되어 시렵고 추웠는데 넥워머를 하고 나서는 그런 게 없었다. 오히려 목에서 땀이 나고 열이 느껴질 정도로 보온이 되어 상당히 만족했다.

면마스크 기능까지 되어 좋았지만 등산할 때는 숨이 차서 가끔 넥워머를 내리고 시원한 공기를 쐬어줘야 했다. 아니면 턱에 걸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하지만 이것마저도 불편하다면 반쯤 접어서 그냥 목에만 착용한다. 이렇게만 해도 목이 충분히 따뜻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개인적으로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디자인이었다. 다소 연령이 들어 보이는 디자인이라 좀 부담스러웠다. 그래서 방법을 찾은 것이 넥워머를 뒤집으면 올블랙 칼러로 되어 있는데 그렇게 착용하니 꽤 괜찮아 보였다. 그래서 그 뒤로 뒤집어서 검은 색상으로 이용하고 있다.

처음에 다이소에서 2,000원이란 가격으로 구입했을 때 성능에 대한 불신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었다. 하지만 몇 차례 사용해보니 생각보다 가성비에 깜짝 놀라고 만족했다. 몇 시간씩 걸리는 산행이 아니라 가벼운 운동 정도로 사용할 계획이라면 다이소의 넥워머를 추천한다.

관련 문서

0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