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직 후기] 반찬단지 무말랭이 무침 – 꼬들꼬들하고 맵단짠 맛의 조합

들어가면서

코로나 시국으로 인해 집에서 밥을 해 먹는 날이 많아졌다. 집밥을 먹는 것을 좋지만 한 가지 문제가 있다면 바로 반찬이다. 만날 그 반찬이 그 반찬이다보니 조금씩 지겨워지기 시작했다.

그러다 인터넷에서 반찬을 판매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런데 문제가 있었다. 다양한 반찬이 판매되는 것은 좋지만 반찬은 사람의 손이 많이 가기 때문에 가격이 생각했던 것보다 비쌌던 것이다.

계속 반찬 판매에 대해 알아보다가 식당 등에서 사용되는 대용량 반찬에 대해 알게 되었다. 이것은 소량으로 판매되는 반찬보다 가격이 저렴했다. 알고 보니 중국에서 제조되어 한국으로 들어오는 반찬들이었다.

직접 반찬을 만들어 내놓는 것도 있겠지만 일반 식당 등에서 나오는 반찬들이 대부분 이럴 거라는 생각을 했다. 처음엔 중국산이라 께름칙하긴 했지만 통관할 때 품질 검사를 하기 때문에 괜찮을 거라는 판단을 했다. 그래서 한 번 구입해보기로 했다.

반찬단지 무말랭이 무침

내가 구입한 것은 반찬단지무말랭이 무침이었다. 반찬단지는 반찬 제조 회사로 유명한 곳이다.

자주 애용하는 에누리 닷컴에서 검색하여 최저가인 3,800원 정도에 구매를 했다.

내용량은 1KG이었다. 만약 한국에서 제조되었다면 이보다는 훨씬 비쌌을 것이다.

식사 시간에 무말랭이 무침을 먹어봤다. 가끔씩 해먹던 무말랭이 무침과 차이가 없었다.

무말랭이 무침 조리의 가장 중요한 과정은 무를 말리는 과정이다. 무를 적당한 크기로 썰어서 몇날 며칠을 말려야 한다. 보통 정성으로 하기 힘든데, 옛날에 할머니께서는 수고스럽게 손수 무를 말려서 무말랭이 무침을 해주셨다.

그러다 언젠가부터는 시중에서 파는 무말랭이를 구입하다가 무말랭이 무침을 하곤 했다. 그런데 이렇게 반찬단지에서 파는 무말랭이 무침을 사 먹은 후에는 굳이 어렵게 무침을 할 필요가 없다는 생각을 했다.

무말랭이 무침은 꼬들꼬들하고 맵고 달고 짭쪼름한 양념의 조화가 일품이었다. 일반 밑반찬으로 계속 먹어도 손색이 없었다.

개인적으로는 이 무말랭이 무침을 족발, 보쌈, 삼겹살 구이 등과 함께 먹어도 맛있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실제로 족발을 먹을 때 보쌈무김치를 대신할 수 있을 정도로 맛이 있었다.

매번 반찬 때문에 고민 중인 자취생이나 맞벌이 부부 가정이 있다면 이 무말랭이 무침을 추천한다.

관련 문서

0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