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 컵밥 9종 솔직 담백 후기 – 김치알밥, 김치참치, 닭갈비, 뚝배기불고기, 사천식짜장밥, 전주식돌솥비빔밥, 제육볶음, 차돌강된장, 햄버그

들어가면서

이전 글인 CJ 컵반 후기에 이어 이번에는 오뚜기 컵밥에 대한 후기를 남긴다.

1996년 CJ에서 먼저 즉석밥인 햇반이 출시된 이후 오뚜기에서도 즉석밥인 오뚜기밥이 출시되었다. 그러다 컵밥 열풍이 불고 CJ 컵반처럼 오뚜기에서도 오뚜기밥을 활용한 컵밥이 출시되었다.

인터넷에서 CJ와 오뚜기 컵밥을 비교하며 CJ 컵반에 좀 더 좋은 평가를 내린 글들을 볼 수 있었는데 개인적으로는 CJ나 오뚜기나 둘 다 비슷했다. 가격을 맞추기 위해 조미료 신공을 사용하는 것이 피할 수 없는 선택이기 때문이다.

춘천닭갈비 컵밥

춘천닭갈비 컵밥은 강원도 춘천의 대표 음식인 춘천닭갈비를 컵밥 형태로 제작한 것이다.

조리 방법은 전자레인지의 경우 밥과 소스를 밥용기에 넣고 데우면 된다. CJ 컵반과의 조리 방법 차이는 CJ 컵반의 경우 밥과 소스를 데우고 컵용기에 넣는 반면에 오뚜기는 컵밥은 밥과 소스를 컵용기에 넣고 데우는 것이다. 뭐 어차피 결과는 같으니까.

구성품으로는 오뚜기밥, 닭갈비 소스, 숟가락이 들어 있었다. 숟가락의 경우 CJ 컵반은 길게 펼 수 있도록 돼 있는 반면 오뚜기 컵밥은 그냥 짧은 숟가락 형태였다.

위와 같이 밥과 소스를 밥용기에 넣고 오뚜기밥 용기를 뚜껑 삼아 위에 얹어 전자레인지에 돌렸다.

다 데워지고 닭갈비 소스와 밥을 비볐다. 그리고 닭갈비 덮밥을 먹기 시작했다. 건더기 양 자체는 CJ컵반보다 많아 보였다. 다만 내가 제일 싫어하는 당근이 닭고기 못지 않게 많이 들어가 있었다. 당근이 많이 들어가서 그런지 당근의 단맛이 닭갈비 전체 베이스에 깔려 있었다. 역시나 오뚜기 컵밥에도 조미료 맛이 나서 뒤로 먹어 갈수록 닝닝한 맛이 몰려왔다.

전체적으로 괜찮았지만 당근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사람에게는 추천하고 싶지는 않은 컵밥이었다.

김치참치 덮밥 컵밥

김치참치 덮밥 컵밥은 참치 김치찌개에서 영감을 얻은 듯한 컵밥이다.

조리 방법은 컵용기에 김치참치 소스와 오뚜기밥을 넣고 전자레인지에 넣고 돌리면 된다.

구성품은 오뚜기밥과 김치참치 덮밥 소스로 이뤄져 있었다.

조리 방법 대로 밥과 김치참치 소스를 넣고 전자레인지에 데웠다.

처음에는 매울 것 같아 걱정을 했지만 생각보다 그렇게 맵지는 않았다. 김치 조각의 식감과 더불어 참치의 향이 은은하게 입 안에 퍼져왔다. 이 정도의 맛과 양이라면 2개라도 먹을 수 있을 것 같았다.

뚝배기 불고기밥 컵밥

뚝배기 불고기밥 컵밥은 뚝배기 불고기를 컨셉으로 제작한 컵밥이다. CJ 컵반 중에 불고기 덮밥 컵반과 유사하다. 하지만 뚝배기 불고기밥 컵밥은 국물이 있어 밥을 말아 먹을 수 있다.

조리방법은 컵용기에 소스, 당면, 밥을 넣고 물을 부어 데우면 된다.

구성품에는 오뚜기밥, 뚝배기 불고기 소스, 그리고 당면이 들어가 있었다.

뚝배기 불고기 소스에는 표고버섯, 팽이버섯, 소고기가 들어가 있었다. 나머지 당면과 밥, 물을 넣고 전자레인지에 데웠다.

다 데워지고 전자레인지에서 컵밥을 꺼내 먹기 시작했다. 원래 국밥을 좋아해서 부담 없이 맛있게 먹었다. 건더기 상태도 준수해서 전체적으로 괜찮았다. 하지만 역시나 조미료 맛이 베이스에 깔려 있어 거의 마지막에는 입 안에 닝닝한 맛이 맴돌았다.

톡톡 김치알밥 컵밥

톡톡 김치알밥 컵밥은 날치알 등을 이용한 알밥을 컨셉으로 제작된 컵밥이다.

조리방법은 밥을 데운 후에 컵용기에 넣고 김치알밥 소스, 참기름, 김자반을 넣은 다음 비비면 된다.

구성품에는 오뚜기밥, 김치알밥 소스, 김자반, 참기름으로 구성되어 있었다.

밥을 데운 후에 김치알밥 소스와 참기름, 김자반을 넣고 비볐다.

알밥이라고 해서 빨간 알을 기대했는데 아니었다. 원재료명에는 날치알과 열빙어알이 들어가 있다고 나와 있었다. 맛은 전체적으로 밋밋했다. 하지만 맛이 없는 것은 아니었다. 날치알에서 톡톡 터지는 식감을 기대했지만 그 정도 식감은 아니었다.

알밥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한 번쯤은 가볍게 먹을 수 있는 정도의 컵밥이었다. 집에 남는 치즈가 있다면 치즈알밥을 해 먹어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사천식 직화 짜장밥 컵밥

사천식 직화 짜장밥 컵밥은 매콤한 사천식 요리와 짜장밥을 컨셉으로 한 컵밥이다.

조리 방법은 소스와 밥을 데워 컵용기에 넣고 비비면 된다.

조리 방법대로 사천식 직화 짜장 소스와 밥을 컵 용기에 넣고 전자레인지에 데웠다.

비주얼은 그냥 짜장밥이었다. 포장지에 직화솥에 갓 볶아낸 짜장 소스라고 되어 있었는데 짜장밥에서 약간의 불맛이 났다. 또한 사천식이라 그런지 칼칼한 맛이 났다. 느끼하지 않고 칼칼한 맛에 맛있게 먹었지만 그래도 짜장이라 그런지 단무지 생각이 났다.

전주식 돌솥비빔밥 컵밥

전주식 돌솥비빔밥 컵밥은 돌솥비빔밥을 컨셉으로 만든 컵밥으로 CJ 컵반의 고추장 나물 비빔밥과 유사하다.

조리 방법은 밥을 먼저 데운 다음 컵 용기에 오뚜기밥, 비빔밥 나물, 볶음고추장, 참기름을 넣고 비비면 된다.

구성품에는 오뚜기밥, 볶음고추장, 비빔밥 나물, 참기름으로 이뤄져 있었다.

밥을 먼저 데우고 볶음고추장, 비빔밥 나물, 참기름을 넣었다. 비빔밥 나물의 경우 CJ 고추장 나물 비빔밥 컵밥보다 구성이 좋아 보였다. CJ 컵반의 경우 당근이 비중이 많은데 비해 오뚜기 돌솥비빔밥 컵밥은 콩나물, 고사리, 표고버섯 등 다양한 나물들이 들어가 있었다.

비빔밥을 비벼서 먹기 시작했다. 볶음고추장이 일품이었다. CJ 컵반하고 비교하면 훨씬 나았다. 다만 칼칼한 수준을 넘어 좀 맵기 때문에 좀 고생을 했다. 하지만 나물들의 양과 식감이 좋아서 굉장히 만족하면서 먹었다.

차돌 강된장 보리밥 컵밥

차돌 강된장 보리밥 컵밥은 차돌박이 고기를 넣은 강된장 보리밥을 컨셉으로 만든 컵밥이다. 오뚜기 입장에서 CJ 컵밥과 유사한 컵밥의 경우 조금이라도 더 좋은 재료와 차별화를 위해 신경 쓴다는 것을 파악할 수 있는 컵밥이다. CJ 컵밥에도 강된장 보리비빔밥이 있는데 오뚜기에서는 여기에 차돌박이를 넣어 차별화를 시도한 것이다.

구성품에는 차돌 강된장 소스와 찰보리밥으로 구성되어 있었다.

밥 용기에 강된장 소스와 찰보리밥을 넣어 전자레인지에 데웠다.

비주얼과 향은 CJ 강된장 보리비빔밥 컵반과 유사했다. 건더기는 CJ 컵반에 비해 좀 더 많아 보였다. 두부, 차돌박이, 호박 등이 들어 있었다. 맛은 청양고추를 넣은 듯 칼칼한 맛과 함께 강된장 맛이 났다. 개인적으로는 미역국과 함께 먹으면 궁합이 잘 맞겠다고 생각했다.

제육덮밥 컵밥

제육덮밥 컵밥은 제육덮밥을 컨셉으로 한 컵밥이다.

구성품에는 오뚜기밥과 제육덮밥 소스로 구성되어 있었다.

컵용기 안에 오뚜기밥과 소스를 넣고 전자레인지에 데웠다.

숟가락을 제육덮밥을 비빌 때부터 예감이 좋지 않았다. 처음 입 안에 넣는 순간 입에서 너무 불이 나서 혼났다. 지금까지 먹었던 컵밥 중에서 제일 매웠다. 옛날에 진짜 매운 제육덮밥을 먹고 장염에 걸린 아픔이 있었는데 그때 생각이 났다. 너무 먹어서 중간에 그냥 남긴 첫 번째 컵밥이 되었다. 매운 음식을 좋아하는 사람에게만 추천해주고 싶다.

햄버그 덮밥 컵밥

햄버그 덮밥은 햄버그와 데미글라스 소스를 덮밥 형태로 먹는 컨셉으로 만든 컵밥이다.

구성품에는 오뚜기밥과 햄버그 덮밥 소스로 이뤄져 있었다.

컵용기 안에 햄버그 덮밥 소스와 오뚜기 밥을 넣고 전자레인지에 데웠다.

다 데워진 후에 먹기 시작했다. 데미글라스 소스의 달달한 맛과 두툼한 햄버그 식감이 어우러져 맛있었다. 햄버그의 퀄리티는 밖에서 먹는 것과 별로 차이가 나지 않았다. 단지 좀 작은 게 흠이었다.

전체적으로는 좋았지만 마지막에는 달달한 데미글라스 소스와 밥을 함께 먹다 보니 입 안이 약간 니글니글하기도 했다. 김치가 있다면 꼭 함께 먹는 것을 추천한다.

참고: CJ 컵반 8종 리얼 솔직 후기

관련 문서

+1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