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컵반 8종 리얼 솔직 후기 – 불고기, 버섯곤드레, 강된장보리, 볶은김치, 고추장나물, 사골곰탕, 오징어, 옐로우크림 커리 컵밥

들어가면서

1996년 CJ에서 처음으로 햇반이라는 즉석밥 출시 이후 한국의 인스턴스 식문화는 획기적으로 변해 왔다. 특히 최근 들어 1인가구와 캠핑족들의 증가로 인해 즉석밥의 인기는 식을 줄 모르며 계속 상승중이고 즉석밥은 이제 라면과 함께 가정 내 생필품이 되었다.

이제는 한발 더 나아가 즉석밥을 이용한 인스턴트 컵밥이 출시되면서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컵밥은 원래 노량진 학원가에서 시간과 돈에 쫓기는 공시생들을 위한 컵밥 포장마차에서 비롯되었다. 그랬던 컵밥이 이제는 언제 어디서든 즐길 수 있는 즉석 음식으로 다시 태어난 것이다. 그러면서 컵라면이 차지했던 자리를 조금씩 대체하고 있다.

나는 이러한 인스턴트 컵밥이 궁금하여 기회가 있을 때마다 사다 먹었다. 전체적인 평가를 내린다면 컵라면이 정성으로 만든 면류 음식을 대체할 수 없듯이 인스턴트 컵밥 역시 일반적인 식사를 대체할 만큼의 퀄리티는 아니었다. 그냥 상황이 여의치 않을 때 끼니를 때우는데 좋은 수준이라고 평가하고 싶다.

앞으로 2회에 걸쳐 CJ와 오뚜기에서 나온 컵밥에 대한 리뷰를 싣는다.

불고기 덮밥 컵반

불고기 덮밥 컵반은 한국인에게 소울푸드 음식인 불고기를 이용해  컵밥을 만들었다.

조리 방법은 전자레인지와 끓는 물 중 하나를 이용할 수 있다. 전자레인지에 먹을 때는 햇반과 소스를 절취선 부분까지 열어 전자레인지에 넣고 돌린 후에 컵용기에 부어 먹는다.

컵밥은 컵용기 위에 얹어진 상태라서 살짝 들면 빠진다. 컵 용기 안에 접힌 플라스틱 숫가락과 소스가 들어 있다.

밥과 소스를 전자레인지에 데운 후에 컵용기에 모두 넣어 숟가락을 비볐다.

불고기 덮밥 컵밥의 건더기 상태는 준수했다. 이 정도 가격에도 불고기 덮밥이란 것을 나타내기 위해 불고기와 버섯 등 여러 재료들을 최대한 잘 살렸다. 또한 아무래도 덮밥인지라 밥과 잘 비벼지기 위해 전분이 들어간 국물을 많게 하였는데 나쁘지는 않았다.

문제는 맛이었는데 가격에 맞추다보니 다양한 양념을 쓸 수 없어서 그랬는지 조미료 맛이 많이 났다. 또한 약간 느끼하면서 닝닝하기도 했는데 그럭저럭 먹을 만 했다.

버섯 곤드레 비빔밥 컵반

버섯 곤드레 비빔밥 컵반은 곤드레 나물을 이용한 비빔밥 컵밥이다. 비빔밥이지만 고추장을 넣지 않고 간장과 들기름을 이용해 비비는 게 특징이다.

조리 방법은 햇반만 전자레인지 또는 끓는 물에 데워 컵용기 안에 현미밥, 버섯 곤드레 나물, 간장양념장, 들기름을 넣는다.

구성품은 현미밥 햇반, 버섯 곤드레 나물, 간장양념장, 들기름, 숫가락으로 이뤄져 있었다.

현미밥 햇반을 데워 컵용기 안에 넣고 버섯 곤드레 나물, 간장양념장, 들기름을 차례대로 넣었다.

버섯 곤드레 나물은 민망할 정도로 양이 적었다. 곤드레 나물이 비싸기도 하고 나물무침이 손이 많이 가서 가격에 맞추느라 양이 적은 것 같다. 느타리 버섯도 양이 적었다.

비빔밥을 비비는데 들기름 향이 향긋하게 올라왔다.

처음에 별로 기대를 안 했지만 버섯 곤드레 나물과 들기름, 간장양념장이 서로 어우려저 맛의 균형이 맞아서 좋았다. 또한 생각보다 느끼하지도 않았다. 다만 들기름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사람의 경우 들기름의 향과 맛이 불편할 수 있을 것 같다. 조미료 맛이 약간 나긴 했지만 괜찮았다.

하지만 곤드레의 식감은 별로 느껴지지 않아 아쉬웠다.

강된장 보리 비빔밥 컵반

강된장 보리 비빔밥 컵반은 강된장과 찰보리밥을 이용한 비빔밥 컵밥이다.

조리방법은 햇반과 강된장 소스를 전자레인지 또는 끓는 물에 데워 비벼먹으면 된다.

버섯 곤드레 비빔밥에 현미밥이 들어갔다면 강된장 보리 비빔밥 컵밥에는 찰보리밥이 들어가 있다. 인스턴트 음식임에도 이런 섬세한 배려에 감동을 했다.

강된장 보리 비빔밥을 먹을 때 주의할 점은 강된장 향이 강하다는 것이다. 혹시나 이것을 먹을 때 주위에 사람이 있다면 양해를 구해야 할 것이다. 아주 심하게는 아니지만 강된장 향이 어떤 사람에게는 불쾌하게 느껴질 수 있다.

하지만 나는 매우 만족했다. 원래 아재 입맛이라 컵밥으로 이런 퀄리티에 강된장 비빔밥을 먹는 것에 흡족했다. 강된장의 경우 유튜브를 찾아 어떻게 대충 따라해서 만들 수는 있지만 보리밥의 경우에는 한끼를 위해 보리쌀을 따로 사서 삶은 다음 밥을 짓는 게 보통 어려운 일이 아니라서 언감생심 꿈도 꿀 수 없었다.

맛 또한 쿰꿈한 된장과 함께 칼칼한 맛이 나서 매우 맛있었다. 두부도 들어가 있어 맛을 더욱 풍족하게 해줬다. 여기에 김치가 있었다면 더 좋았겠지만 이걸 먹을 때 상황이 여의치 않아 그러지 못했다.

강된장 보리 비빔밥 컵밥의 경우 이 이후로 2번 더 사다 먹었다.

볶은김치덮밥 컵반

볶은김치덮밥 컵반은 학교에 도시락을 싸가지고 다닐 때 반찬으로 먹었던 볶은 김치가 생각나는 컵밥이다.

조리 방법은 햇반과 소스를 데워 데워 컵용기 안에 넣고 마지막에 고소한 김과 깨를 넣고 비비면 된다.

구성품은 볶은김치덮밥 소스와 햇반, 고소한 김과 깨로 이뤄져 있었다.

소스와 햇반을 데워 컵용기에 넣고 마지막에 고소한 김과 깨를 넣고 비볐다. 고소한 김과 깨는 마치 음식점에서 요리를 먹고 마지막에 볶음밥을 볶아 먹을 때 넣는 김과 깨가 떠올랐다.

맛은 그냥 식용유에 볶은 김치 맛이었다. 약간 조미료 맛이 나긴 했지만 한 번 정도 먹기에 괜찮았다. 딱히 여러 번 먹고 싶은 정도의 맛은 아니었다. 반찬으로 단무지가 있었으면 좋았겠다고 생각했다. 매운 정도는 약간 칼칼한 정도였다.

고추장 나물 비빔밥 컵반

고추장 나물 비빔밥 컵반은 일반적으로 먹는 비빔밥을 컵밥으로 만든 것이다.

조리 방법은 햇반을 데운 다음 컵용기에 햇반, 비빔밥 나물, 비빔고추장, 참기름을 넣고 비비면 된다.

밥을 데우고 컵용기에 햇반을 넣은 다음 비빔밥 나물을 넣었다. 당근, 숙주나물, 고사리, 표고버섯 등이 들어 있었다. 내가 싫어하는 당근이 비교적 많아 보였다.

다음으로 비빔고추장과 참기름을 넣었다.

집이었다면 계란프라이를 해서 넣었겠지만 그러지 못해 아쉬웠다. 비주얼은 그럭저럭 괜찮아 보였다. 비빔밥을 한 입 먹었는데 개인적으로 고추장이 좀 매웠다. 그럼에도 고추장과 참기름이 어우러져 먹을 만 했다. 다만 나물이 들어 있어도 왠지 모르게 허전한 느낌은 지울 수 없었다.

사골곰탕 국밥 컵반

사골곰탕 국밥 컵반은 사골곰탕을 컵밥 형식으로 제작했다. 처음으로 국물이 있는 컵밥을 먹는 것이었다. 개인적으로는 곰탕, 순대국 같은 국물 요리를 좋아해서 기대감이 높았다.

조리 방법은 컵라면과 비슷했다. 밥, 밑국물 소스, 건더기를 컵용기에 넣고 찬물이나 뜨거운 물을 넣은 다음 전자레인지에 돌리거나 냄비로 끓일 때는 라면처럼 조리해서 먹으면 된다.

구성품에는 햇반, 서골곰탕 밑국물, 건더기가 있었다.

주의할 점은 컵용기에 구성품을 모두 넣은 다음 맨 마지막에 물을 부어야 한다는 것이었다. 나는 실수로 밥을 맨 마지막에 넣게 되어 법을 넣을 물이 안 튀게 하느라 고생을 했다.

전자레인지에 데웠다. 비주얼을 보니 농심에서 나온 사리곰탕면이 연상이 되었다. 사실 맛도 비슷했다. 물을 잘 맞추면 간도 맞아서 따로 소금을 넣을 필요도 없었다. 사리곰탕 컵라면에 면 대신 밥을 말아먹는 느낌이었다. 섞박지 깍두기가 간절했다.

오징어 덮밥 컵반

오징어 덮밥 컵반은 오징어 덮밥을 컵밥 형식으로 제작한 것이다. 가끔 매운 것을 먹고 스트레스를 풀고 싶을 때 오징어 덮밥이나 오삼 불고기 덮밥을 먹곤 하는데 그 생각이 나서 구입을 해봤다.

조리 방법은 밥과 오징어 덮밥 소스를 데워 컵용기에 부으면 된다. 나 같은 경우는 처음부터 컵용기 안에 밥과 소스를 붓고 햇반 용기를 뚜껑 삼아 덮은 다음에 전자레인지에 넣고 돌렸다.

그런데 문제는 소스 위에 밥을 얹고 전자레인지를 돌려서 데우는 과정에서 소스가 열을 받아 끓으면서 위로 튀었다. 만약 밥용기째 데우고 싶다면 밥을 먼저 깔고 그 위에 소스를 얹는 것을 추천한다.

다 데운 후에 먹을 준비를 했다. 밥을 비볐다.

오징어 덮밥은 예상대로 매웠다. 소스에서 조미료 맛이 많이 났고 오징어 크기는 오징어라고 하기 민망할 정도로 작고 수가 적었다. 가격을 생각하면 어쩔 수 없었다. 일반적인 오징어 덮밥에 오징어 조각을 생각하면 안 된다.

개인적으로 오징어 덮밥 컵밥은 매운 것을 좋아하는 사람에게 잘 맞을 것 같다고 생각한다.

옐로우크림 커리 덮밥 컵반

옐로우크림 커리 덮밥 컵반은 커리(카레) 덮밥을 컵밥 형태로 만든 것이다.

조리 방법은 햇반과 커리 소스를 데운 다음 컵 용기에 넣고 비비면 된다.

햇반과 커리 소스를 데워서 컵용기에 넣고 데웠다.

햇반과 커리 소스를 잘 비벼서 먹기 시작했다. 일반적으로 먹는 커리(카레)는 특유의 향과 맛이 강했다면 옐로우크림 커리 덮밥은 우유 같은 유제품을 넣어서 그런지 부드러웠다. 조금이긴 하지만 나름 신경 쓴다고 감자 조각까지 깨알같이 챙겨 들어갔다. 전체적으로 부드러우면서도 커리 향과 맛이 나서 맛있게 먹었다.

참고: 오뚜기 컵밥 9종 솔직 담백 후기

관련 문서

0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