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스킨 아이폰 스키니 젤리 케이스 솔직 후기

들어가면서

아이폰 6S를 해외직구하여 사용하고 있다. 만족하면서 사용하고 있지만 개인적으로 단점이라고 한다면 모서리 부분이 미끄러워 자주 떨어뜨린다는 것이다. 강화유리를 덮고 있어 액정은 깨지지 않았지만 그래도 자꾸 떨어뜨리면 폰이 망가질 것 같아 걱정이 되었다.

그동안 아이폰에 케이스를 착용하지 않고 그대로 사용했던 이유는 케이스를 끼우게 되면 아이폰의 날렵한 디자인이 묻히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디자인을 살리려고 하면 폰이 죽는 불상사를 막을 수 없다.

결국 고심 끝에 케이스를 사기로 결정했다.

케이스 고르기

네이버 쇼핑에서 검색하여 구입하기로 했다. 검색창에 ‘아이폰 6s 케이스’라고 넣고 검색했다. 역시나 수많은 검색 결과들이 나왔다. 나 같은 결정 장애를 가진 사람들이 이때 혼란을 겪는다. 그래서 대부분 검색 결과 상위에 배치되거나 인기도순으로 정렬하여 상위에 배치된 제품을 선택한다.

그럼에도 수많은 제품 결과 속에 눈여겨 봤던 것은 가격이었다. 그냥 아이폰을 쥐었을 때 미끄럽지만 않으면 된다는 생각으로 디자인이나 색상은 고려하지 않았다. 저렴하기만 하면 됐다.

그렇게 하여 선택한 제품이 제로스킨 아이폰 스키니 젤리 케이스였다. 제로스킨에서는 깔끔한 마감처리, 빈 공간이 없는 핏, 뛰어난 그립감 등을 장점으로 내세우고 있었다.

상품평을 보니 많은 사람들 역시 제로스킨 케이스에 대해 만족하고 있었다. 내가 가장 중요시하는 그립감 역시 뛰어나다고 평가를 했다.

나는 더 이상 시간을 지체하지 않고 구매를 결정했다. 아이폰 뒷면에 애플 로고가 보이는 타공된 케이스로 선택했다.

개봉기

주문한 지 이틀이 지나 제로스킨 케이스가 왔다.

케이스 안은 모양을 유지하기 위한 목적인지 스펀지형 스티로폼이 채워져 있었다.

젤리 케이스란 이름답게 케이스가 유연하게 휘어졌다. 케이스를 착용한 아이폰을 빼는 일은 별로 없겠지만 가끔 소득 등을 위해 탈착하더라도 제품이 찢어지거나 손상되지는 않을 것 같았다.

아이폰에 케이스를 착용한 후에 상하좌우, 뒷면을 꼼꼼히 살폈다. 어느 곳 하나 공간이 뜨거나 모자란 부분이 없었다.

카메라 렌즈, 플래시, 애플 로고, 무음 스위치, 볼륨, 전원 버튼, 이어폰 단자, 충전 단자, 스피커 부분들의 마감처리가 깔끔했다.

다만 이어폰 단자와 충전 단자 부분은 사용할 때마다 열고 닫아야 해서 번거로울 것 같았다. 그래서 그냥 떼어 버릴까하다가 그냥 쓰자고 생각했다.

사용후기

약 1달간 케이스를 사용했다.

처음부터 내가 원했던 그립감은 최고였다. 한 번도 떨어뜨린 적이 없다.

케이스 자체도 아이폰과 빈틈 없이 결합되어 아이폰과 따로 놀지 않았다.

전체적으로 매우 만족스러웠다. 이렇게 저렴한 가격에 이 정도의 퀄리티를 가질 것이라고는 기대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사람에 따라서 약간은 투박한 디자인과 색상이 마음에 안 들 수도 있겠지만 나의 경우는 실용적인 부분만 충족하면 되기 때문에 앞으로도 만족하면서 사용할 것 같다.

하지만 위에서 언급한대로 이어폰 단자와 충전 단자 부분의 뚜껑 때문에 번거로운 부분은 있었다. 하지만 그렇게 많이 불편하거나 신경 쓰이는 정도는 아니었다.

내구성 역시 좋아서 아직까지는 그렇게 모습이 변형되거나 손상된 부분은 없다.

관련 문서

0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