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종보통 운전면허증 취득기 6] 도로주행 1일차

들어가면서

이제 운전면허증을 취득하기 위한 마지막 단계인 도로주행에 들어섰다.

이제는 실제 도로에서 운전한다는 생각에 무섭고 떨렸다. 혹시라도 사고라도 난다면 죽거나 다칠 수 있다는 극단적인 생각을 하게 됐다. 농담이 아니었다.

이건 그냥 자전거 타기나 게임상의 자동차 운전이 아니었다. 높은 속도로 주행하면서 다른 자동차들과 함께 도로를 주행한다는 게 상상이 되지 않았다.

그렇지만 자신감을 가지고 도로주행에 임했다. 그렇다고 여기서 포기할 수는 없지 않은가.

도로주행 교육

도로주행 시험은 총 연장거리 5km 이상인 4개 코스 중 추첨을 통한 1개 코스를 주행한다. 내가 다닌 학원의 경우에는 아이패드로 버튼을 눌러 자동으로 추첨되는 방식이었다.

5km라는 거리는 나에게 거의 서울과 부산의 거리만큼이나 긴 거리였다.

학원에 도착 후에 대기실에서 기다렸다. 시간이 되고 오늘 담당 강사와 함께 1t 교육용 트럭을 타고 교육 받을 도로 코스로 갔다. 물론 도로 코스를 갈 때는 강사가 운전을 했다. 코스는 일산신도시 시내였다.

도로주행 교육은 총 6시간으로 이뤄졌다. 3일에 걸쳐서 하루 2시간씩 교육을 받는다. 총 4개의 코스 중에 1일차에는 A·B 2개 코스의 도로주행 교육을 받고 2일차에는 C·D 2개 코스의 도로주행 교육을 받는다. 마지막 3일차에는 자신이 생각하기에 부족하다고 생각하는 2개 코스를 다시 한번 주행한다. 다만 A·B 코스와 C·D 코스 중 하나만 선택해야 한다. 예를 들어 3일차에 A·C 코스를 선택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주행 중에는 네비게이션을 통해 주행에 대한 안내 음성이 나왔다. 안내대로만 주행을 하면 된다.

A코스

1일차인 이날은 A·B 코스에서 먼저 교육 받았다.

떨리는 마음으로 운전대를 잡았다. 안전벨트를 매고 시동을 건 다음, 브레이크를 밟은 상태에서 주차 브레이크를 내렸다. 그리고 2단으로 변속을 한 다음에 좌측 깜빡이를 켜고 클러치 페달을 천천히 떼면서 본격적인 도로주행에 들어갔다.

 

사진=뉴대성자동차운전전문학원 홈페이지

처음으로 주행한 A코스는 4개의 코스 중 가장 평이하고 쉬운 코스다. 그렇다고 코스의 난이도와 나의 운전 실력과는 별개의 사안이다. 좌측 깜빡이를 켜면서 천천히 차선 변경을 하고 동시에 기어 변속과 함께 가속하는 게 쉽지 않았다. 옆에서 강사는 자신있게 가속을 하라고 했지만 머리는 이미 멘붕 상태였다.

그러다가 신호교차로에서 빨간불이 들어왔고 나도 모르게 정지를 해야겠다는 마음에 브레이크를 세게 밟아 약간의 급정차와 시동 꺼짐이 동시에 발생했다. 마음과 몸이 따로 놀았다. 다시 마음을 가다듬고 시동을 켜고 차간 거리를 맞춰 정차했다. 강사는 감속할 때 브레이크 페달을 살살 밟으라고 했다. 하지만 그게 생각처럼 쉽게 되지 않았다.

몇 번의 시동 꺼짐과 급브레이크를 경험하고 나서야 기어 변속과 감속이 여유로워졌다.

그것뿐만 아니라 코스에는 주의해야 할 부분이 많았다. 먼저 어린이 보호구역이다. 어린이 보호구역 내에서는 제한속도가 30km이기 때문에 기어를 3단에 놓고 엑셀 페달을 밟은 듯 안 밟은 듯 운행을 해야 한다.

또한 좌회전을 할 때 2차선에서 좌회전을 한다면 좌회전 후에도 똑같이 2차선으로 진입해야 한다는 것이다. 만약 2차선에서 좌회전 후에 1차선으로 진입한다면 감점이 된다.

그리고 일정 구간에서는 시속 50km 이상을 유지하라는 음성이 나왔다. 이때는 3단보다는 4단으로 변속을 하여 50km 이상을 유지했다. 일반 운전자에게 50km는 장난이겠지만 나에게는 F1 자동차 경주와 비슷한 극한의 속도였다. 4단으로 변속을 한 후에 엑셀을 꾹 밟아 50km 이상을 유지했다.

이렇게 하여 겨우 겨우 A코스를 다 돌았다.

B코스

사진=뉴대성자동차운전전문학원 홈페이지

B코스는 A코스보다 훨씬 난이도가 높았다. 아무래도 교차로 구간이 많아서 더 그렇게 느낀 것 같다. A코스의 경우는 좌회전만 하면 됐지만 B코스의 경우는 횡단보도 건널목에서 우회전을 하는 게 많아서 좌우를 자세히 살피며 신호를 받아 천천히 우회전을 했다. 물론 깜빡이는 기본이었다.

수동변속기 차량이라 교차로에서 정차했다가 좌우를 살피며 다시 클러치 페달을 떼면서 우회전을 하는 게 쉽지 않았다. 역시 시동이 멈췄다. 멀티태스킹이 안 되는 내 자신이 원망스러웠다. 특히나 횡단보도 부분이라 인명 사고가 나지 않게 신경을 쓰느라 몸과 마음이 더욱 따로 놀았다.

그래서 터득해낸 방법은 교차로에서 우회전할 때 2단 변속 상태로 클러치, 브레이크 페달을 밟아 멈춘 다음 좌우를 확인한 상태에서 클러치 페달을 떼면서 다시 천천히 출발하는 것이다. 간단하지만 굳이 기어를 중립으로 놓을 필요 없이 교차로에서 자연스럽게 우회전하는 방법이다.

중요한 것은 도로주행 시험은 장내 기능시험과 다르게 시간 제한이 없다는 것이다. 따라서 미친 척하고 2단으로 쭉 가도 합격은 된다. 물론 이렇게 시험을 보는 사람은 없을 테지만.

첫 번째 A코스를 돌 때보다는 B코스를 돌 때가 한결 더 여유로웠다. 기어 변속과 브레이킹이 부드럽게 되어 시동 꺼짐 현상도 거의 없었다.

도로주행 교육 후기

처음 도로주행을 할 때는 긴장도 되고 주위 차량들과 같은 속도로 주행을 할 수 있을지 두려움이 앞섰지만 하다 보니 별 거 아니었다. 그렇지만 장내 기능 때보다는 모든 신경을 곤두세워 운전해야 했다. 전방 주시, 차선 변경, 가속·감속, 차간 거리 유지, 사이드 미러·백미러 항시 관측, 기어 변속, 제동, 어린이 보호 구역 등 신경 써야 될 부분이 워낙 많아 항상 정신을 차려야 했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은 이날 총 2시간 교육 중 A·B 두 코스를 각각 한 번만 돌았다는 것이다. 첫 번째 시간 때 A코스를 한 번 돌고 한 번 더 돌 수 있는 시간이 있었지만 강사는 출발 위치에 정차를 하고 휴식을 취하러 갔다. 강사 입장에서는 50분 교육, 10분 쉬는 시간을 위해 그렇게 했겠지만 내 입장에서는 감을 잡기 위해 가능한 한 좀 더 도로주행을 하고 싶었다. 나는 그냥 무료하게 20분 넘게 차 안에 앉아 있었다.

따라서 이번에도 집에서 유튜브 영상을 보면서 A·B 코스를 잘 숙지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운전을 유튜브로 배우는 대한민국 운전면허의 현실. 운전학원에서는 유튜브 영상을 통해 코스 익히기를 제공하고 있다. 유튜브에 접속하여 ‘뉴대성자동차운전전문학원’으로 검색하거니 이곳을 클릭하면 된다.

관련 문서

0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