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직 후기] 서주 브라우니바 – 빠삐코가 생각난다면 오산? 칼로리 정보

들어가면서

날씨가 점점 더워지는 여름이 찾아오고 있다. 더운 여름에는 시원한 아이스크림을 먹으며 피서를 하는 게 가장 가성비가 좋다.

마침 집 근처 아이스크림 무인 점포가 있는데 시간이 날 때 가끔 들러서 아이스크림을 구입하곤 한다.

얼마 전 아이스크림 무인 점포에 들렀다가 눈에 띄는 아이스크림을 발견했다.

바로 서주에서 나온 브라우니바!!!

디저트이자 간식인 브라우니에서 착안한 것 같다. 맛이 궁금해서 구입해봤다.

서주 브라우니바

브라우니바의 포장지는 빨간색 선물 포장 리본 배경에 브라우니바 그래픽 이미지가 들어가 있었다. 제품 문구에는 기분까지 달달하게라고 쓰여 있었다. 딱 봐도 달게 느껴졌다.

서주 홈페이지에는 브라우니바에 대해 기분까지 달달하게 초콜릿맛 아이스크림에 촉촉한 브라우니 다이스가 콕콕 박혀있는 아이스크림이라고 되어 있었다. 마지막에 브라우니 다이스가 눈에 띄였다. 다이스란 주사위란 뜻으로 브라우니 조각을 뜻하는 것 같았다. 씹는 맛을 높인 것으로 보인다.

개봉기 및 후기

브라우니바의 칼로리는 깔끔하게 딱 100kcal였다.

브라우니바를 개봉해봤다. 전형적인 초콜릿 아이스크림의 색깔을 가지고 있었다.

브라우니바를 먹기 시작했다. 입 안에 넣었는데 익숙한 맛이 느껴졌다. 바로 빠삐코였다. 쮸쮸바가 아닌 빠삐코를 아이스 바 형태로 먹는다면 이런 느낌일까?

중요한 것은 내부였다. 홍보 문구처럼 브라우니 다이스가 안에 촘촘하게 박혀 있었다. 씹는 맛이 나서 좋았다.

이름은 브라우니바였지만 개인적으로는 빠삐코 그 자체였다. 맛도 그랬다. 가끔씩 사다 먹으면 좋을 것 같다.

관련 문서

0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